와서 살아봐 2009년 1월 19일

null

수 많은 여행 관광 중 하나에 의해서, 섬으로 관광객들을 이끌수 있는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그것은 자연에 감사하는 생태 여행도 아니고
나라의 광장과 기념물의 역사 관광도 아니다. 쿠바사람으로서 머물러라 정도가 이 여행 캠페인의 슬로건이 될 수 있겠고, 미리 가능한 관중들에 대한 관심 부족을
비난할 수도 있다. 와서 살아봐 는 이 모험을 시작할 모든사람들에게 주어질 책의 제목이 될 것이다.

우리 관광 주최자가 중앙 하바나의 음침한 방,Buena Vista의 셋방, 허리케인 피해자를 위한 비좁은 피난소등을 제안 한 후부터,
숙박시설은 Varadero 또는 Cayo Coco 에 있는 호텔 방처럼 비싼 방이 아니다. 이 패키지를 사는 관광객들은 유동 화폐를 쓰지 못하지만 2주 동안 쓸 비용은 한 달 월급의
반 인 300 쿠바 페소이다. 그래서 그들은 외화 전용 택시를 탈수 없고, 렌트카를 몰아야 한다. 대중 교통의 이용은 이 새로운 여행 방법의 의무사항이 될 것이다.

레스토랑은 이 여행 이용개들에게 금지 되고, 그들은 80그램의 빵을 매일 받게 된다. 어쩌면 그들은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기전에 225그램의 물고리를 받을 수 있는
행운을 가질지도 모른다. 다른 도시들을 여행하기 위해서 Viazul을 방문할 수는 없지만, 티켓을 3일 동안 기다리는 대신에 그들은 오직 하루만에 티켓을 구할수 있는
이익을 받게 될 것이다. 그들은 요트를 타거나 서핑보트 이용이 금지 되서 여행객들은 그들의 체류가 90마일 떨어진 케리비안 “파라다이스”에서 끝나지 않을 것이다.

여행의 마지막쯤에는, 이 위험을 감수하는 여행객들은 “쿠바 현실의 전문가” 학위를 되지만, 우리의 불합리한 일상에 “적응된” 것으로 여겨 질려면 몇 번은 더 와야만
할 것이다. 그들은 더욱 마르고, 슬프고, 그들의 나라 슈퍼마켓에서 살수 있는 음식에 대한 열망, 무엇보다도 우리의 관광 홍보에 대한 끔찍한 혐오감을 갖고
떠날 것이다. 쿠바의 물라타스들, 럼주, 음악 과 댄스를 보여주는 황금 광고는 무너지는 건물들, 좌절, 그들이 이미 잘 알고 잇는 관성의 파노라마를 숨길 수 없을
것이다.

번역자 주
300 쿠바페소는 약 12달러 정도 이다.

와서 살아봐 2009년 1월 19일”에 대한 2개의 생각

  1. zaikiapeepur

    I think this is one of the most vital info for me. And i’m glad reading your article. But wanna remark on few general things, The website style is ideal, the articles is really excellent : D. Good job, cheers

    응답
  2. zaikiapeepur

    Magnificent beat ! I wish to apprentice while you amend your web site, how can i subscribe for a blog website? The account aided me a acceptable deal. I had been a little bit acquainted of this your broadcast offered bright clear concept

    응답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