밟게 빛나고 사라지는 별* 2009년 1월 28일

null
불을 끄는 수많은 방법들 중에서, “부재속에 빛”과 같은 아주 이상한 방법들도 있다. 어제 Granma 페이지에 쿠바기에 삼각형 모양의 중간에 다섯개의 하얀 별이 있는
자리에 도저히 놓칠수 없는 빛이 사진속에 남아 있었다. 오늘 아침 일찍 신무이 벌써 다팔리고 모두들 이 이야기를 하면서 흥분을 가라 앉히지 못했다.
명백하게, 이것은 별이 쉽게 없어질수 없기 때문에 프린트상의 오류로 볼 수 없다

나는 변덕스럽고 거만한 밝은 별이 우리의 자주성을 나타내며 마가렛 대처의 생일 전날에 사라지기로 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그가 발산하는 독립의 기운은
외부권력의 자연스러운 독립일 뿐만 아니라 모든 시민들이 강력한 국가의 자주민임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우리가 우리의 손조차도 전혀 보지 못하는 시민 자유의 영역에서 이는 참으로 참담하고, 굳건한 별은 붉은 들을 돌보지 않고 당의 공식적 기관을 떠나
신문 일면에 부재의 상태로 나타나게 되었다.

수백번의 성공들보다 상징적으로 더 무게감이 있는 실수들이 있다. 잘 볼수가 없는 별들과 자신의 도주를 설명하는 독자들.
섬은 예언들과 미신들에 의존해 살고, 국가 영웅을 기리는 날들과 수 많은 사람들을 침묵하게 만드는 것을 감히 보여준 국기.

* 조세 마트의 글중에서, 원작의 대사는: 밝게 비추고 살해하는 별.
null

밟게 빛나고 사라지는 별* 2009년 1월 28일”에 대한 2개의 생각

  1. zaikiapeepur

    hey there and thank you for your information – I have definitely picked up something new from right here. I did however expertise some technical issues using this site, as I experienced to reload the web site many times previous to I could get it to load correctly. I had been wondering if your web host is OK? Not that I am complaining, but slow loading instances times will often affect your placement in google and could damage your high-quality score if ads and marketing with Adwords. Anyway I am adding this RSS to my e-mail and could look out for much more of your respective interesting content. Ensure that you update this again very soon..

    응답
  2. zaikiapeepur

    Hi, i think that i saw you visited my web site so i came to “return the favor”.I’m trying to find things to improve my site!I suppose its ok to use some of your ideas!!

    응답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