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에 대한 향수

그것은 70년대에 배급시장의 어둠침침함을 깨기위해 강제로 오게 되었다. 날마다 밥과 콩이 계속되는 가운데, 피자는 피자의 고귀함과 색깔로 우리를 공략했다.
각 도는 피자가게를 세우고, 고유의 조리법을 개발했으며, 어떤 지중해의 요리사에게는 낙담의 원천이 되었지만, 섬 사람들에게는 얼마나 매혹적인지 모른다.
두껍고 많은 토마토소스와 바삭거리는 가장자리, 그래서 피자는 수세대 쿠바사람들의 마음속에 각인 되었다.

그리고 90년대의 위기가 오자 지역 이탈리아 음식점들은 오직 오렌지껍질과 시가의 즙만을 팔았다. 우리는 소련연합시절의 “황금”시기 동안 보조되었던
라자냐와 스파게티에 대한 추억으로 가득차있다. 친구들이 모일때마다 음식에 대한 이야기는 피할수 없는 주제이며, 피자는 가장 큰 갈망을 일깨운다.
1994년 8월에 일어난 라프터 위기때 폭발한 배고픔과 불만의 압박은 정부로 하여금 자가경영을 승인하게 하였다.
모험심강한 식료품 조달자들로 부터 잃어버렸던 밀가루로 만들어진 물품들이 돌아왔다

많은 쿠바 노동자들은 오늘날 개인 판매자가 만드는 “길거리” 피자를 구입한다. 그들은 직장에서 주는 애처로운 점심 대신에 피자를 먹는다.
그러나 여러 달동안, 가계 기업에서 물품부족 현상이 일어났다. 암거래 시장에 대한 계속되는 습격과 허리케인으로 인한 위기의 결과가 음식 판매자를
질식시켰다. 국가 자원의 전환없이는, 소수의 사람들만이 전체 판매가 가능한 시장에서 할 수없는 자가경영을 할 수 있다.
“길거리”음식이 오직 전환페소로만 팔리게 되어 사먹기 힘들거라는 두려움이 있다. 그래서 우리는 이러한 농담을 하고는 한다: 몇몇 사람들만 주장한다, 많은 조합물에
대한 염증으로 피자는 마침내 짐싸고 이탈리아로 돌아갈 것이다라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